서울시 "2월 병원 방문객 중 증상 있으면 선별진료소 방문해달라"
서울 은평성모병원 확진자 5명으로 늘어(종합)

서울 은평성모병원 관련 확진자가 1명 추가돼 모두 5명으로 늘었다.

25일 서울시와 은평구에 따르면 은평성모병원에서 남편을 간호했던 57세 여성(869번 환자)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은평성모병원 확진자는 모두 5명이 됐다.

앞서 이 병원에서 이송요원으로 일하던 35세 남성(161번 환자)에 이어 입원 환자(365번 환자), 환자 가족(627번 환자), 간병인(755번 환자)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내 집단 감염이 의심되면서 서울시는 입원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확진자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서울시는 2월 1일부터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했던 사람 중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은 마스크를 착용한 후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휴대전화 안전 안내 문자 메시지로 이런 내용을 공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