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심증상 행안부 직원 '음성' 판정(종합)

세종시 행정안전부 별관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감염진단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 직원은 이날 아침 의심증상을 느껴 출근하지 않고 관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5일 가족 모임 차 대구를 방문하고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의심 증상은 인후통 정도로 경미한 편이었다.

보건소에 검사자가 많아 당초 26일에 검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날 오후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층을 일제 소독하고 같은 층 근무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