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결혼식 참석자와 기존 확진자들의 동료

경기 이천시는 부발읍과 장호원읍에 사는 63세 남성과 64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이천시 확진자 2명 추가…4명으로 늘어(종합)

이에 따라 이천지역 확진자는 4명으로 늘어났다.

63세 확진자는 지난 16일 대구에서 열린 결혼식에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발열 증상 등으로 이천시보건소, 백사보건지소, 파티마병원 등을 찾은 것으로 알려져 시는 해당 장소를 일시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천시보건소와 파티마병원은 26일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64세 확진자는 앞서 지난 2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2명의 장호원읍거주자와 같은 상수관로 공사현장에서 근무했다.

이들은 지난 12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악교회를 잇달아 방문했다가 19일 증상이 발현된 뒤 21일 확진된 서울 서초구 거주자와 직장동료 사이다.

시는 추가 확진자들의 세부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