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반발에 "한시적·제한적 방안…고육지책"
대구시의사회 "전화상담·대리처방 허용하자" 촉구

대구시의사회는 25일 대한의사협회가 반대한 전화상담과 대리처방을 허용하자고 회원들에게 촉구했다.

대구시의사회는 이날 회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전화상담과 대리처방 때문에 논란이 많은데, 지금 대구는 원격의료의 빌미 같은 걸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화상담과 대리처방은 한시적·제한적 방안이며, 우리 회원들의 감염 위험과 격리·폐쇄를 막기 위한 고육지책임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또 "대구시의사회는 대한의사협회의 지부이며, 대한의사협회와 뜻을 함께한다"며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임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4일 정부의 전화상담 및 대리처방 방침을 두고 회원들에게 "동참하지 말라"는 안내문을 보낸 바 있다.

전화상담과 대리처방은 의사가 안전성이 있다고 판단할 경우 전화로 상담 후 처방하고, 환자 가족이 대신 병원을 찾아 처방전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정부의 일시적인 조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