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시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시민 등 30명을 자가 격리했다고 25일 밝혔다.

동해시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 등 30명 자가 격리

동해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29명 중 1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7명 가운데 15명은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와 능동 감시 상태에 있다.

2명은 검체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들은 인근 삼척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또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신천지교회 관련자 1명을 자가 격리했다.

시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잠복기인 14일 후 최종 음성판정을 받을 때까지 자가격리를 유지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자가 격리자들은 격리 장소 외 외출을 삼가고, 식사도 혼자 해야 하는 등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부득이 진료 등 외출이 불가피할 때는 반드시 담당 보건소에 연락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해시 시설관리공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웰빙레포츠타운, 국민체육센터, 동해체육관, 종합경기장 내부의 탁구장, 근로자종합복지회관 수영장을 비상조치 해제 시까지 임시 휴관하기로 했다.

웰빙레포츠타운과 수영장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도 일시 중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