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계파출소는 폐쇄 유지…의심 경장 검사 결과 안 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직원이 나타나 폐쇄됐던 안양 비산지구대가 하루 만에 폐쇄조치에서 해제됐다.

안양 비산지구대 폐쇄 해제…코로나19 의심 순경 '음성'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25일 오전 10시 20분께 A 순경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돼 비산지구대에 대한 폐쇄 조치를 해제하고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9∼20일 KTX를 타고 고향인 경북 김천에 다녀온 A 순경이 두통을 호소하며 전날인 24일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자 A 순경이 근무하던 비산지구대를 폐쇄했다.

경찰은 이날 나온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비산지구대 폐쇄는 해제했지만 만일에 대비해 A 순경은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같은 이유로 전날 낮 12시 50분께 폐쇄된 안양동안경찰서 호계파출소의 문은 여전히 굳게 닫혀 있다.

지난 15일 지인 결혼식 참석을 위해 대구에 있는 예식장을 찾은 뒤 기침 증세를 보인 이 파출소 소속 B 경장에 대해 24일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B 경장은 기침 증상 외엔 발열을 비롯한 특별한 이상이 없는 상태이고 방문했던 대구의 예식장에서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파출소를 폐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