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자들과 간담회…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건의엔 "살펴보겠다"
이재갑 노동 "코로나19로 휴직·휴업 사업주 지원 강화 추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휴직 조치에 들어간 사업주에 대한 인건비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코로나19 확산의 타격을 본 관광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더 덜어주기 위해 노동자에게 지급한 휴업·휴직수당 중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지원하는 비율을 상향하는 방안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고용 조정이 불가피해진 사업주가 고용을 유지하며 휴업·휴직 조치를 할 경우 정부가 지급하는 것으로, 노동자 1인당 하루 6만6천원 한도에서 인건비의 3분의 2까지 지원한다.

고용 사정이 악화할 경우 노동부 장관 고시로 이 비율을 4분의 3까지 높일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휴업·휴직 조치를 하고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사업장은 24일 기준으로 833곳에 달한다.

이 가운데 여행업에 속한 사업장은 411곳이다.

이 장관은 "불가피한 경우에도 노동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활용해 유급으로 휴업·휴직을 해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여행업과 호텔업을 포함한 관광업 전체를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할 것을 건의했다.

특별고용지원 업종은 노동자 직업훈련과 생활안정자금 융자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조선업이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돼 있다.

이 장관은 업계 관계자들의 건의에 대해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요건 충족 여부, 산업·고용 상황 등을 세심하게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