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25일 임기를 1년 남기고 사퇴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열린 제7차 정기총회에서 "소상공인기본법으로 소상공인의 새로운 활로가 열렸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은 멀기만 하다"면서 "광야가 될지 모르는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 오늘 회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사퇴…총선 출마 유력

최 회장은 2015년 초대 소상공인연합회장으로 당선돼 2018년 재선됐다.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연합회 안팎에서는 최 회장이 21대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해 소상공인당 창당을 목표로 발기인 대회를 열고, 소상공인 정치 참여를 위한 연합회 정관 개정도 추진했지만 내부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최 회장은 사퇴 후 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비례한국당 입당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총회 후에도 "현재 여당 정책들은 너무 노동자 위주이다 보니 소상공인 정책이 우선순위에서 밀렸던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당분간 김임용 수석부회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운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