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대구교회 포함 전국 모든 신도 대상 수칙 안내
"발열·기침·목 아픔 없어도 외출 자제해달라"
방역당국 "21만 신천지신도, 열·기침 없어도 외출 자제해달라"

방역당국이 전국의 신천지교회 신도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 발현 여부와 관계없이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신천지대구교회 등 전국의 모든 신천지교회 신도들에게 이런 생활수칙을 철저히 따라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신천지교회 모든 신도는 발열이나 기침, 목 아픔 등 호흡기 증상이 없더라도 최대한 집에 머물며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했다면 다른 코로나19 의심 환자와 마찬가지로 일반 의료기관이나 응급실에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와 보건소에 문의한 후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때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차를 이용하라고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집안에서도 가족·동거인과 식사하는 등 접촉하지 말고, 식기와 수건도 따로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정부는 이날 신천지교회로부터 전체 신도명단을 받아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는 현재 기준 약 21만5천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신천지교회는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이름을 제외한 주민등록번호와 주소 등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꺼번에 대량으로 검사를 할 순 없기 때문에 유증상자부터 차츰 검사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며 "또 대구지역과 연관된 신도, 최근에 대구 신도와 접촉했던 신도들을 우선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방역당국 "21만 신천지신도, 열·기침 없어도 외출 자제해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