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두 번째 확진자…"최근 대구·경북 가지 않았고 신천지와 무관"
23∼24일 방문한 미용실·부동산중개업소·의원·약국 등 폐쇄 후 긴급 방역
천안 47세 여성 코로나19 확진…가족 등 접촉자 28명 자가격리(종합)

충남 천안에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충남도는 천안시 불당동에 사는 47세 여성이 이날 오전 10시 13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육·해·공 3군 본부가 집결한 계룡시 계룡대로 출장 온 공군 중위(21일 확진)에 이은 충남 두 번째 확진자다.

이 여성은 전날 오후 2시께 발열(체온 37.9도) 증상을 보여 충무병원 본관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뒤 자택격리 상태였다.

도는 이날 오전 확진 판정 결과를 통보받은 즉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확진자를 충남지역 국가지정 의료기관인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여성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23일 천안시 쌍용동 어머니집과 불당동 미용실, 청당동 부동산중개업소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에는 아산시 배방읍 직장과 천안 쌍용동 의원(2곳)·약국·김밥집·어머니집 등을 들렀다.

이 과정에서 가족 4명과 직장동료 10명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고, 미용실(5명)·부동산중개업소(7명)·김밥집(2명) 등에서도 많은 사람이 함께 있었다.

의원과 약국에서의 접촉자는 아직 정확히 구분되지 않았다.

충남도는 지금까지 파악된 이들 접촉자 28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는 한편 가족 4명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직장동료는 건강 상태를 지켜보며 검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도는 확진자가 방문한 업소 등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했다.

천안 47세 여성 코로나19 확진…가족 등 접촉자 28명 자가격리(종합)

양승조 충남지사는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추가 역학조사를 벌여 확인되는 내용은 즉시 공개하겠다"며 "현재까지는 이 확진자가 최근 대구·경북을 방문하지 않았고 신천지 종교와도 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전과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지금까지 발생한 지역 확진자는 대전 3명, 충남 2명, 세종 1명이다.

중대본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 제공키로…모든 신도 코로나19 조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