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의 전시컨벤션센터 킨텍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이달과 다음 달 열릴 예정이던 모든 전시컨벤션 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킨텍스, 코로나19로 2∼3월 전시컨벤션 행사 연기·취소

킨텍스는 우선 26일 개막 예정이던 건축자재·인테리어 산업전시회인 '코리아빌드(Korea Build)' 주최사와 협의해 전시회 취소를 결정했다.

킨텍스 관계자는 "전시 연기 등은 코로나19의 전파를 막기 위한 최선의 조처이며, 현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