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가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생기면서 본사 건물을 이틀간 폐쇄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나투어는 이날 오후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에 있는 본사 건물을 폐쇄하고, 직원들의 근무를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하나투어와 같은 건물에 입점한 SM면세점도 이날 조기에 영업을 종료하고,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하나투어,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본사 폐쇄…아모레는 방역작업

하나투어 관계자는 "임직원 중 의심 환자가 나와 건물을 닫고, 재택근무를 시행했다"면서 "스마트워킹과 재택근무가 이미 활성화돼 업무에는 지장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 용산구 LS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인근에 있는 아모레퍼시픽 건물도 폐쇄되고, 방역이 실시됐다.

아모레퍼시픽 건물은 LS타워와 지하철 신용산역을 통해 연결돼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예방 차원에서 방역을 결정했다"면서 "오전에 출근한 직원들을 퇴근시키고, 내일(26일)까지 재택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