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혐오 떨치고, 위생 수칙 준수·당국 지침 이행하자"
"누구 잘못도 아냐"…지역사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한 목소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지역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25일 성명을 내고 "재난 극복은 정부와 시민이 함께할 때 가능하다"며 "지역 사회 확산이 시작된 상황에서 개인행동이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시민들이 행정조직을 신뢰하고 함께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협의회는 "감염병과 같은 재난은 특정 지역의 탓도, 개인의 문제도 아니기에 우리는 대구·경북 주민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보내야 한다"며 특정 국가, 지역을 차별이나 배타의 대상으로 삼는 것을 경계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교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진월초등학교와 자가·자율 격리 중인 교직원에게 안부를 묻고 "개학 준비를 걱정하지 말고 쾌유하라"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SNS로 전한 편지에서 "코로나19 사태는 특정인의 잘못이 아니고 사랑과 노력으로 극복해야 할 중대한 과제"라며 "개인위생 수칙과 당국의 지침을 잘 따르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변에서 떠도는 불안, 혐오, 낙인, 허위뉴스 등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당사자는 완치에, 격리자는 수칙 준수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날 광주시에 마스크 3만개를 전달했다.

전남에서는 신천지 대구예배 집회 이후 벌어진 지역 사회 확산 이전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뿐 추가 확진자는 아직 없다.

"누구 잘못도 아냐"…지역사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한 목소리

광주시는 '달빛(달구벌·빛고을) 동맹' 도시인 대구시와 상대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수만개 마스크를 주고받기도 했다.

정원주 중흥건설그룹 부회장은 사재 1억원을 바르게살기운동중앙협의회에 기탁했으며 출향기업 '시대'는 손 소독제 1만개를 광주시에 전달했다.

지자체들은 확진자, 접촉자 관리에 힘쓰는 중에도 음식점, 화훼농가, 관광업계 등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 등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언제, 어떻게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이라며 "전 직원이 보건소장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확산 방지에 앞장 서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또 시민들에게 "증상이 있으면 광주시 코로나콜센터(☎ 062-613-3326∼7),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보건소에 전화해 안내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