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옥중서신 "토요일 집회 상의 중…주일예배는 강행"(종합)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가 25일 옥중서신을 통해 오는 29일 광화문에서 집회를 할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 목사는 이날 유튜브 계정 너알아TV를 통해 공개한 옥중서신에서 "토요일 광화문 집회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하여 전문가들과 상의 중이므로 차후에 3·1절 대회와 더불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어 "그러나 주일 연합예배는 강행하도록 하겠다"라며 "야외(예배)에선 전염된 사실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문재인(대통령)은 전광훈 하나만 구속시키면 모든 것이 다 될 줄로 착각하고 저를 구속했다"며 "결코 우리는 뒤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입장은 서울시의 집회 금지 통고와 전 목사의 구속에도 불구하고 오는 29일 광화문 광장에서 '3·1절 국민대회'를 계획대로 열겠다는 기존 범투본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전 목사는 전날 종로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에게 "3·1절 집회 이후에는 생각해보지만, 3·1절 대회만큼은 해야될 것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범투본은 매주 토요일 낮 12시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탄핵 국민대회'를, 일요일 오전 11시 '주일 연합예배'를 진행해왔다.

특히 오는 29일에는 3·1절을 맞아 대규모로 국민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했었다.

범투본이 주말 집회·예배를 강행하면 서울시도 추가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지난 21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근거해 당분간 대규모 도심 집회를 금지했다고 밝혔다.

범투본이 22∼23일 도심 집회를 강행하자 전 목사 등 관계자 10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전광훈 옥중서신 "토요일 집회 상의 중…주일예배는 강행"(종합)

전 목사는 광화문 집회 등에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전날 밤 경찰에 구속됐다.

전 목사는 "구속적부심을 준비 중이며 일주일 안에 변호사들이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목사 측 변호인단은 "(총선에서)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 "우파가 200석을 해야 한다" 등 발언을 사전 선거운동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고영일 변호사는 24일 종로경찰서 앞 집회에서 "후보자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떤 후보자를 낙선시키거나 당선시키기 위해 행동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구속적부심사를 통해 구속이 정당한지 판단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날 범투본은 평일에 청와대 사랑채 옆에서 열어온 야외 예배를 예정대로 진행했다.

오전 11시께 시작된 집회에는 비가 내리는 와중에도 평소보다 많은 약 600명이 참석해 야외에 마련된 좌석을 가득 메웠다.

연단에 오른 조나단 목사는 "벌써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공동의장으로 있는 '문재인퇴진을바라는국민모임'이 전 목사 구속의 부당성을 규탄하는 특별성명서를 냈다"며 "전 목사는 이 고난을 통해 더 밝게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29일 3·1절 국민대회를 막기 위해 전 목사를 구속한 것"이라며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