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총선 예비후보 운전기사 숨진 채 발견…"타살 혐의 없어"

25일 오전 10시 40분께 부산 기장군 철마면 한 텃밭에서 50대 A 씨가 차량에 깔려 숨진 채로 발견됐다.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한 국회의원 예비후보 운전기사로 확인됐다.

운전기사가 출근하지 않자 정당 관계자가 집을 찾아갔다가 숨져있는 A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차량은 시동이 켜져 있는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 씨가 숨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사고사로 추정되며 타살 혐의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