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정부 지침에 따라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을 24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전환해 운영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전환

이날 현재 일반 200병상 중 5층 전체를 활용해 11개의 음압 병상을 확보해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음압 병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전담병원에 따라 파주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 133명(24일 기준) 중 49명을 다른 병원으로 옮겼으며, 남은 환자 84명도 이달 28일까지 다른 병원으로 이동 또는 퇴원 조치할 예정이다.

파주병원은 외래진료 및 입원실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응급실은 호흡기 관련 질환 환자에 대해서만 운영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중증도, 기저질환 등 환자 상태, 지역별 가용병상, 장비, 이송 시간을 고려해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배정할 계획이며 경증의 환자가 파주병원으로 입원할 예정이다.

파주병원에 이날 오후 코로나19 경증인 안양시 확진 환자 3명이 입원할 예정이다.

최종환 시장은 "파주시 확진 환자가 수원시에서 치료받고 완치해 파주로 복귀해야 하듯, 안양시 환자도 파주시에서 완치돼 퇴원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