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단체 "부적절 채용 면죄부 준 남구 인사위 사퇴해야"

구청장의 부적절한 인사 행정을 방조했다는 지적을 받은 광주 남구 인사위원회를 두고 시민단체가 위원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남구 인사위원회는 구청장의 측근 인사를 견제·감시하기 위한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부적절한 인사 행정을 방조하고 면죄부 역할을 자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측근 인사를 재임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시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심사를 한 인사위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적절한 인사 행정과 채용의 공정성 훼손이 가능했던 것은 남구 인사위원회의 책임이 크다"며 "남구는 시민에게 사과하고 인사위원 전원은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남구는 이달 21일 5급(사무관) 상당의 전문 임기제 공무원인 정책보좌관과 홍보기획보좌관 자리에 한 달 전 퇴직한 A 전 대외협력관과 B 전 기획실 직원을 재임용했다.

두 사람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김 청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최측근으로 당선 후 남구 공무원으로 채용됐지만 최근 총선에 출마하려는 특정 예비후보를 돕기 위해 선거캠프로 합류했다.

하지만 해당 후보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남구는 직제에도 없는 임기제 공무원 자리를 급조해 3일 만에 채용 절차를 끝냈다.

이 과정에서 외부인사 5명과 내부인사 4명으로 구성된 남구 인사위원회는 아무런 문제 제기 없이 재임용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