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80대 변사자 코로나 의심 역학조사…경찰·유족 등 격리

부산 한 주택에서 숨진 80대 여성이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함께 생활한 가족 등 20명이 격리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부산 연제구 한 주택에서 A(80대) 씨가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A 씨 주변에서 피가 섞인 가래를 토한 흔적을 발견했다.

경찰은 각혈 증상으로 미뤄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는 검안의 소견을 토대로 보건당국에 연락했다.

현재 A 씨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변사 현장에 나간 경찰, 검안의를 비롯해 평소 A 씨와 생활하던 가족, A 씨와 접촉한 요양보호사, 이웃 주민 등 20명이 격리 조치됐다.

A 씨 코로나19 검사 결과 빠르면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