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 후 시신 버릴 때 공범 차에 동승한 듯"
여친 살해 후 가마니에 넣어 버린 20대 체포(종합2보)

연인 사이였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버린 20대 남성과 공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25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남)씨를, 사체유기 혐의로 20대 B(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순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여자친구인 C(29·여)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C씨의 시신을 가마니에 넣어 인천시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목상교 인근 공터에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사체를 아라뱃길 인근에 버리기 위해 강서구 빌라에서 차를 타고 이동할 때 B씨가 동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해당 장소에서 C씨의 시신이 발견되자 수사에 나서 오전 11시 50분께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A씨와 B씨를 함께 체포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인해 A씨의 동선과 C씨의 신원 등을 확인했다.

C씨는 발견 당시 옷을 입은 상태로 가마니 안에 숨진 채 들어있었으며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A씨가 사체를 유기할 때 함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으나 범행 시점·방식·동기 등에 대해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며 "추가 조사를 벌여 A씨와 B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