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1대 국회 최우선 과제는 불평등·양극화 해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5일 한국 사회의 극심한 불평등·양극화 해소가 4·15 총선으로 구성될 21대 국회의 최우선 과제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를 위한 입법 방안들을 제안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불평등·양극화 해소는 21대 국회가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사회적·정치적 과제"라며 "첫 번째 정책 수단으로 전태일 정신이 집약된 '2천500만 모든 노동자의 노동 기본권 보장'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를 위해 노동조합법을 개정해 특수고용직 종사자를 포함한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 가입·활동 권리를 부여하고 5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전면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민주노총은 고용 형태에 따른 불평등 해소, 상시·지속 업무에 정규직 고용, 사회 연대를 위한 산별 교섭 촉진, 교육·건강·노후·주거 불평등 해소, 재벌 개혁 등을 위한 입법을 촉구했다.

당초 민주노총은 이날 전태일재단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국회의 과제를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보도자료를 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