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올해 2월에 은평구 진관동 소재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했던 사람들에게 가까운 보건소에 연락해 코로나19 진료안내를 받으라고 25일 공지했다.

대상은 2월 1일부터 최근까지 이 병원에 간 적이 있는 방문객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휴대전화 안전 안내 문자 메시지로 이런 내용을 공지했다.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는 25일까지 환자 이송요원, 입원 환자, 중국인 간병인, 입원 환자 가족 등 관련자 4명이 코로나19 확진 진단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병원 내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