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복주·대구은행 성금 10억·5억 전달…마스크 등 물품 기증 잇따라
"코로나19 극복 함께해요"…전국 곳곳서 대구로 온정의 손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많이 발생한 대구에 전국에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대표 기업인 금복주, DGB대구은행이 감염 취약계층 구호 물품 지원, 의료진 방역물품 구매, 피해자 구호를 위해 각각 성금 10억원과 5억원을 기부했다.

울산시는 코로나19 의심 환자의 검체 진단 검사 지원과 함께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울산에도 확진 환자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대구를 도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성금 6천만원을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구교직자협의회를 통해 전달했다.

장보고식자재마트는 성금 1억원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보냈고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은 휴대용 손 소독제 3천개를 시에 기증했다.

수원시, 식품의약품안전처,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 한국세폭, 멀티바이오, 다이소, 풀무원, ㈜유바이오메드, ㈜이마트, 브이실드, 대구텍에서도 마스크, 손 소독제, 항균 스프레이, 식료품 등을 기탁했다.

전날 강원도와 주한 유럽상공회의소는 마스크, 보호복, 살균제, 성금 등을 대구시에 전달했다.

앞서 배우 이영애 씨가 5천만원, 배우 박서준 씨가 1억원, 방송인 장성규 씨가 5천만원, 배우 윤세아 씨가 1천만원을 기탁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성금·성품뿐 아니라 대구를 지키기 위해 전국에서 와 주신 의료진과 군 장병,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