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기 지방의원 국외연수비 4년간 304억원…6기보다 8.8% 증가

제7기 지방의회 의원들이 4년간 국외연수로 304억원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행정안전부가 발간한 '지방의회 백서'에 따르면 7기 광역·기초 자치단체 의회 의원들은 2014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4년간 활동하면서 모두 2천150차례에 걸쳐 3천323개국에 국외연수를 다녀왔다.

연수인원은 연인원 기준으로 1만2천498명이었고 소요 예산은 총 304억2천700만원이었다.

이는 앞서 6기 지방의회 때의 4년간 국외연수 비용 279억5천900만원보다 24억6천800만원(8.8%) 늘어난 것이다.

지방의원 국외연수비용은 2014년 의원 1인당 200만원 한도 내에서 편성하도록 했다가 2015년에는 1인당 국외연수 기준액(200만원)을 지자체 특성에 따라 25% 범위 안에서 자율 조정할 수 있게 했다.

2017년부터는 지방의회 관련 경비 총액 한도에서 자율적으로 편성하고 있다.

지방의원들이 받는 의정비는 2018년 기준으로 시·도 의회는 평균 5천743만원, 시·군·구 의회는 평균 3천858만원이었다.

시·도 의원은 의정활동비 1천800만원에 수당으로 3천943만원을, 시·군·구 의원은 의정활동비 1천320만원과 수당 2천538만원을 받았다.

수당의 경우 2013년과 비교하면 시·도의원은 10.4%, 시·군·구 의원은 15.9% 늘었다.

의정활동비는 정액으로 지급됐다.

회의운영은 시·도의회는 연평균 6.9회 회의를 개최했고 회기일수는 100.1일이었다.

시·군·구의회는 연평균 6.7회 회의를 열었고 회기일수는 68.8일로 집계됐다.

의안처리 실적은 총 12만6천774건이었다.

시·도 의회가 2만1천459건으로 의회 1곳당 1천262건을 처리했다.

시·군·구 의회 처리안건은 10만5천315건으로 의회당 466건이었다.

유형별로는 조례안이 총 처리 의안의 59.9%에 달하는 7만5천912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예산·결산안 7천685건, 중요재산 취득처분 4천142건, 청원심사 362건, 건의·결의 5천378건, 기타 3만3천295건 순이었다.

7기 지방의회 운영현황과 활동성과를 분석한 지방의회 백서는 행정안전부 홈페이지(www.mois.go.kr)에 게시되며 지방자치단체를 통해서도 제공된다.

7기 지방의원 국외연수비 4년간 304억원…6기보다 8.8%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