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구도 재택근무…송도 녹색기후기금 '코로나19' 대응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25일 인천시에 따르면 GCF는 이날부터 송도 G타워에 있는 사무국 전체 직원 323명 가운데 연락 유지 등 최소한의 필수 인원 20명을 제외한 303명이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재택근무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사태 전개 상황을 지켜보면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GCF는 다음 달 송도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25차 이사회도 다음 달 8∼1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기로 했다.

GCF는 환경 분야 세계은행으로 불리며 선진국이 기금을 만들어 개발도상국이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고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