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주관 행사·견학·체험 및 시설 사용 중단
부산 관광 명물 영도대교 도개마저 중단시킨 코로나19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부산 공공기관에서 주관하는 각종 행사와 견학 등이 중단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영도대교 도개행사를 25일부터 잠정 중지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이날 오후 2시 도개행사부터 중지하고 부산시와 협의해 부산관광협회, 부산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에 협조공문을 발송했다.

영도대교 도개 재개 여부는 상황이 호전되는 정부 발표에 따라 별도로 결정하기로 했다.

부산환경공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차원에서 공단 체육시설 이용, 시설물 견학 등을 제한하기로 했다.

부산 관광 명물 영도대교 도개마저 중단시킨 코로나19

이에 따라 공단 수영하수처리장, 강변하수처리장 내 축구장, 테니스장, 풋살장 등 공공 체육시설은 출입이 금지된다.

환경공원 내 산책로는 이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부득이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손 세정을 의무화한다.

강서구 생곡동에 있는 자원순환협력센터도 임시 휴관을 하고 체험행사 운영도 중단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