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환자는 총 724명
칠곡군 중증장애인시설에서도 22명 확진 판정
25일 9번째 사망자도 발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가 614명으로 전체 환자의 68.8%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893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501명(56.1%),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3명(12.7%)이라고 발표했다.

대구·경북 환자는 총 724명(대구 499명·경북 225명)에 달한다.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대부분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관련돼 있다.

특히, 경북에선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이외 시설에서도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칠곡군 소재 중증장애인시설에선 69명 입소자 중 2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예천 극락마을에선 종사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관의 거주자와 종사자는 총 88명이다.

부산에서는 확진자 38명 중 22명이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자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온천교회 수련회에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부산 연제구 소재 의료기관(아시아드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사회복지사 1명(56세 여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이달 21일께 근육통 증상이 발생, 2∼9층까지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의료기관 내 환자와 직원을 노출자로 간주, 코호트격리에 돌입했다.

이외 지역에서도 산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경기에서는 40명, 서울 36명, 경남 21명 등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사망자는 8명으로 확인됐지만, 이후 9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9번째 사망자는 69세 여성으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했다. 해당 여성은 경북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급성 호흡부전으로 숨졌다. 코로나19 확진은 사후에 나왔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