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신천지 관련(종합)

경북 포항시는 25일 시민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포항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었다.

12번 확진자 A씨는 남구에 사는 57세 여성으로 요양보호사다.

그는 22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23세 여성의 어머니로 함께 살고 있다.

A씨 딸은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가 22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신천지 예배에 참석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22일 딸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됐고 24일 발열증상을 보인 뒤 당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남편과 다른 가족은 현재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13번 확진자 B씨는 북구에 사는 25세 여성으로 신천지 교인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다녀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자가격리 중에 25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항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신천지 관련(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