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근무 행안부 직원 1명 코로나19 의심증상에 검사 진행

세종시 행정안전부 별관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감염진단 검사를 받았다.

25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 직원은 이날 아침 의심증상을 느껴 출근하지 않고 관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5일 가족 모임 차 대구를 방문하고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의심 증상은 인후통 정도로 경미한 편이며 26일에 검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행안부는 덧붙였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이 직원이 근무하는 층을 일제 소독하고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행안부 사무실은 정부세종2청사와 1청사 인근 KT&G 건물을 임차해 쓰는 별관으로 나뉘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