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명 후보 "상포지구 개입 사실무근" 김회재 후보 고발

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을 경선이 후보 간 변호 경력 공방에 이어 허위 사실 유포 논란으로 확산하는 등 과열되고 있다.

민주당 여수을 경선 '진흙탕'…허위사실 유포 논란

정기명 후보는 25일 보도자료를 내어 "김회재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김회재 후보는 컷오프된 권세도 후보가 중앙당에 낸 성명서에서 '정기명 후보가 상포지구 문제에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권 후보는 중앙당에 이런 내용의 성명서를 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이어 "사실과 다른데도 김 후보는 성명 발표에 이어 23일 기자회견과 대량 문자 발송 등으로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최근 민주당 중앙당 선거 부정신고센터에도 신고했다.

이에 앞서 김 후보는 지난 20일 성명에서 "정 후보는 상포지구와 관련해 개발 비리의 주범인 김모씨와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여수시 공무원들과 별도의 대책 회의를 한 적이 있는지를 먼저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허위 사실 유포 논란에 앞서 법조인 출신인 두 후보는 상대방의 변호 경력을 문제 삼으며 해명을 요구했다.

정 후보가 대기물질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사건을 변호한 김 후보에게 해명을 요구하자 김 후보는 정 후보에게 웅천지구 개발사업 정산금 소송을 변호한 데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공방을 벌였다.

후보들이 공방을 벌이면서 TV 토론도 연기됐다.

광주지검장 출신인 김 후보는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사건이 발생하자 여수산단의 대기업 고문 변호사로 기소된 대기업 직원을 변호했다.

변호사 출신인 정 후보는 여수시 고문변호사로 웅천지구 개발 관련 정산금 소송에서 여수시를 변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