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교사들 불안에 떨어"…6일 만에 자가격리와 방역작업
"대전교육계 방역 구멍"…국회 다녀온 행정실 관계자 정상 근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토론회에 참석한 대전지역 사학 관계자들이 아무런 조치 없이 학교에서 정상 근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대전교육청과 전교조 대전지부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 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했던 대전 사학 관계자 15명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대전지역 중·고교 행정실 근무자 등으로 이뤄진 토론회 참석자들은 토론회 이후 지난 22일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에도 학교에 정상 출근하고 있다는 것이다.

해당 학교 교직원들은 감염 위험성 등을 들어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경기, 인천, 광주 등 타 시도교육청은 국회 토론회에 다녀온 교직원들에 대해 신속한 자가 격리 조취를 취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파악한 대전교육청은 이날 정오를 기해 당사자들에게 자가격리를, 해당 학교에는 소독과 방역작업 등 적절한 조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방학 중이지만 행정실에 확진자가 있는 행사에 다녀온 사람이 정상 출근해 근무하는 바람에 신학년 준비 등으로 출근한 일부 교사들이 불안에 떨었다"며 "대전 교육계 코로나19 방역에 구멍이 생긴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토론회 참석자를 즉시 자가격리하고 접촉자를 추적관리하며, 개학 전 일선 학교에 소독을 철저히 하고 보건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충분히 제공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