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 서울재활병원에서 일하는 작업치료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은평구에 따르면 은평구 구산동 서울재활병원에서 근무하는 작업치료사 A(25.여)씨는 전날 시립 서북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확진자로 판명됐다.

A씨는 병원 근처 기숙사(가정집)에 동료 6명과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족은 강동구에 거주하고 있으나 설날 이후에 방문한 이력은 없다고 은평구는 전했다.

은평구는 서울재활병원 및 기숙사를 방역 소독하고, 외래 및 낮병동은 잠정 폐쇄했다.

접촉자에 대해서는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작업치료사는 작업 활동을 통해 발달장애인 등의 응용 동작 능력이나 사회 적응 능력을 높여주는 의료기사다.

서울재활병원 작업치료사 코로나19 확진…외래병동 폐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