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톈진대, 코로나19 '경구 백신' 개발 주장…임상 추진

중국 톈진(天津) 대학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 백신을 개발해 임상 시험을 추진 중이라고 중국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톈진대 생명과학대 황진하이(黃金海) 교수 연구팀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S 단백질을 타깃으로 양조효모를 넣어 항체를 생성했다고 설명했다.

황진하이 교수는 본인이 직접 경구 백신 샘플을 복용했는데 부작용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S 단백질과 숙주 세포의 바이러스 수용체 결합을 막아 감염에 걸리지 않도록 하는 방식이다.

현재 연구팀은 이 경구 백신의 임상 시험을 위해 협력 파트너를 모색하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팀은 이 백신이 안전한 효모로 개발된 생물 제제여서 구강 복용으로 면역이 된다고 설명했다.

국소 점막 면역과 기체의 면역 안정을 조절하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연구팀은 균주 구축, 선별, 발효 등 핵심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복용 가능한 소량의 캡슐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 백신은 아직 임상 시험에 돌입하지 않아 정확한 치료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로 언제 보건 당국의 인허가 절차를 거쳐 시판될지도 미지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