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어"…민주당 "출입 자체 봉쇄 의미 아냐"
감기증상 시민 2만8천명 검사 정부 방침엔 "협의하지 않은 사항"
대구시장, '최대 봉쇄' 언급에 "정치권 섣불리 이용말라"(종합)

권영진 대구시장은 2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개최한 고위협의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가 언급된 것에 대해 "정치권에서 이 문제를 섣불리 이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봉쇄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의미가 경우에 따라서는 상황을 혼란스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질문이 나오는 것 같다"며 "당·정·청의 진의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학적 의미로서 봉쇄라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겠지만 잘못된 의미로 사용됐을 경우엔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방역상 '봉쇄' 조처를 하고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통상의 방역 조치보다 최대한의 방역상 '봉쇄' 조치를 시행해 추가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권 시장은 또 정부가 앞으로 2주간 감기 증상을 보이는 대구시민 2만8천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과 관련해 "아직 시와 협의하지 않은 사항이다"고 말했다.

또 "필요성과 검사방법 등을 정부와 협의해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 판단하면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