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여수에 왔다는 가짜뉴스가 퍼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여수에 코로나19 접촉자 왔다"…여수시 수사 의뢰

여수시에 따르면 '대구 확진자 접촉자 이동 경로'라는 글이 24일 하루 인터넷 카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순식간에 퍼졌다.

'코로나 19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이 23일 오후 여천역에서 택시를 타고 흥국체육관 사거리에 도착한 뒤 다시 여수에서 택시를 탔다'며 '기사분들은 시청에서 협조 요청이 왔다'는 내용이 올라왔다.

'대구 확진자 접촉자 이동 경로'라는 제목 아래 순번에 따라 접촉자가 방문한 주소와 상호가 그대로 노출됐다.

여수시는 SNS에 "25일 현재 우리 시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및 접촉자는 없다"며 "확인 결과 가짜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가짜뉴스를 유포한 사람을 찾기 위해 여수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