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4일까지 공가 조치…"격리 대상은 아냐"
교총 회장 코로나19 확진에 경남 사립학교 관계자 31명 자가격리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에 하 회장과 함께 국회 토론회에 참석했던 경남도교육청 관계자들이 자가 격리 중이다.

25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사학 혁신 토론회에 참석한 경남 사립학교 교직원과 관계자 등 31명이 자가 격리 상태다.

격리된 교직원들은 다음 달 4일까지 공가 조치 내려져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 머무른다.

도교육청은 하루 1회 이상 이들과 유선 연락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외부 활동 자제를 권고했다.

보건 당국은 하 회장의 확진 날짜가 22일인 만큼 19일 토론회 참석자들은 격리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지역사회 불안감이 큰 만큼 자체 자가격리 등을 권유하고 건강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