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참조순보험요율 산출…"단말보험 요율체계 개선 출발점"


앞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의 휴대전화보험(단말보험) 보험료가 월 5천500원 수준으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개발원은 이동통신 3사가 운영 중인 단말보험 통계를 분석해 기준가격이라고 할 수 있는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했다고 25일 밝혔다.

단말보험은 휴대전화의 도난·분실 또는 파손 시 새로운 기기로 교체해주거나 수리비를 지급하는 보험이다.

가입자 수가 1천만명에 육박한다.

보험개발원은 리퍼폰 제도를 운용하는 애플의 아이폰과 그 밖의 휴대전화를 구분해 보상한도와 자기부담금에 따라 참조순보험요율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자기부담금 30%, 보상한도 120만원 기준으로 갤럭시 노트10의 영업보험료는 5천500원이다.

자기부담금 30%, 보상한도 120만원, 리퍼보상한도 50만원 기준으로 '아이폰Ⅹ'의 영업보험료는 5천500원이다.

보험개발원이 제시한 영업보험료는 업계 평균 수준으로 기존에 출시된 상품의 보험료는 이보다 다소 높거나 낮다.

새로 단말보험 시장에 진입하려는 보험사는 보험개발원의 참조순보험요율을 사용하므로 앞으로 보험료가 이 수준으로 수렴될 가능성이 있다.

유승완 보험개발원 재물보험팀장은 이번 참조순보험요율이 "연간 보험료 규모가 5천억원 수준인 휴대전화보험 시장의 보험료율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는 출발점이 됐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모바일기기 기술발전에 부응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보험 참조순보험요율체계도 지속해서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표] 휴대전화보험 참조순보험요율 예시

┌───────┬─────┬──────┬─────┬─────┬────┐
│구분 │ 보상한도 │ 자기부담금 │리퍼보상한│순보험료**│영업보험│
│ │ │ │ 도* │ (월) │ 료*** │
│ │ │ │ │ │ (월) │
├───────┼─────┼──────┼─────┼─────┼────┤
│아이폰11 │ 150만원 │ 30%, │ 50만원 │ 4,900원 │7,000원 │
├───────┼─────┤3만원(최저) │ ├─────┼────┤
│아이폰X │ 120만원 │ │ │ 3,900원 │5,500원 │
├───────┼─────┤ ├─────┼─────┼────┤
│갤럭시 폴드 │ 250만원 │ │ - │ 6,000원 │8,500원 │
├───────┼─────┤ │ ├─────┼────┤
│갤럭시 노트10 │ 120만원 │ │ │ 3,900원 │5,500원 │
└───────┴─────┴──────┴─────┴─────┴────┘

* 리퍼보상한도 : 아이폰의 파손 시 리퍼폰으로 보상받을 경우 적용되는 보상한도
** 순보험료 : 도난·분실 시 새로운 기기 교체비용, 파손 시 수리비를 보장하는 종합형 상품 기준이며, 사업비 등 부가보험료 적용 전 보험료
*** 영업보험료 : 순보험료에 보험사 평균 수준의 부가보험료를 적용하여 시산하였으며, 실제 소비자가 부담하는 보험료는 보험사마다 다를 수 있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