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25~27일로 예정된 '패션코드 2020 F/W' 행사를 취소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한 감염병 위기경보가 지난 23일부터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패션계도 코로나19 여파…'패션코드 2020 F/W' 취소

'패션코드'는 국내외 바이어와 패션관계자 8천여 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아시아 대표 디자이너 브랜드 마켓이다.

콘진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참관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부득이 개최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패션계도 코로나19 여파…'패션코드 2020 F/W' 취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