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급증" 전남대병원 '코로나19 검사 전담팀' 운영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전남대학교병원이 더 빠르고 정확하게 감염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검사 전담팀을 구성했다.

전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는 코로나19 검사 대상 범위가 확대되면서 지난 23일부터 임상병리사 5명으로 구성된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종전까지는 코로나19 외에 다른 질환 검사도 병행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코로나19 검사에만 전념한다.

전남대병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19 PCR 검사 가능 병원으로 선정된 이후 진단검사팀이 하루 2∼3회씩 검사를 시행했는데 이제는 1일 평균 4회까지 늘릴 수 있게 됐다.

하루 평균 1∼2회 수준인 국내 대형병원의 검사량에 비하면 두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PCR 검사는 유증상자의 검체를 채취해 배양한 뒤 코로나19 유전자에만 반응하는 진단 시약을 묻혀 증폭 장비에 넣고 돌려 바이러스 유무를 밝혀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히 검체 채취부터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이면 가능해 하루가 꼬박 소요됐던 기존 판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법보다 신속하게 결과를 추출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