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중증장애인시설서 21명 코로나19 추가 확진…총 22명

경북도는 25일 칠곡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밀알사랑의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1명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시설 내 확진자 수는 22명으로 늘었다.

경북도와 칠곡군에 따르면 밀알사랑의집에서 지난 24일 입소자 A(46)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5일 2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입소자 11명, 근로장애인 5명, 직원 5명 등이다.

밀알사랑의집에는 입소자 30명, 근로장애인 11명, 직원 28명이 있다.

보건당국은 이들 69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마쳤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2명을 포항의료원에 입원 조치하고 확진자 20명을 오늘 중으로 입원 조치할 예정이다.

음성 결과가 나온 47명은 시설 내 격리 조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