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예배 참석한 딸과 함께 거주
A씨 외 다른 가족은 코로나19 음성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북 포항시는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코로나19 포항 확진자는 12명으로 증가했다.

12번째 확진자인 A씨는 남구에 사는 57세 여성으로 요양보호사다. A씨는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23세 여성의 어머니로 함께 거주하고 있다.

A씨 딸은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22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신천지 예배에 참석한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22일 딸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됐다. 24일 발열증상을 보인 뒤 당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남편과 다른 가족은 현재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