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손 부족 생산 어려움 겪자 25일부터 공무원 30명씩 포장 작업 도움

"손 보탭니다"…마스크 생산업체로 달려간 영암군 직원들

"24시간 풀가동해도 주문량을 맞추기가 어렵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습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전남 영암군 공무원들이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마스크 생산업체 지원에 나섰다.

25일 오전 9시 전남 영암군 대불산단에 있는 한 마스크 제조공장에 전동평 영암군수를 필두로 공무원 30명이 도착했다.

노란 민방위 복을 입은 공무원들은 임시로 마련된 작업장에서 업체 관계자의 설명을 들은 후 포장 작업에 들어갔다.

공무원들은 처음 해보는 일이라 서툴지만 온 신경을 곤두세우며 포장 작업을 이어갔다.

영암군은 첫날 작업 지원자 30명을 받았는데 무려 150명이 흔쾌히 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전했다.

"손 보탭니다"…마스크 생산업체로 달려간 영암군 직원들

전동평 군수는 "포장 작업이 수작업으로 진행돼 일손이 절대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지원에 나섰다"면서 "하루에 30명씩 15일간 450명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름간 공무원들이 일손을 지원하고 이후부터는 영암 자율방제단 등 사회단체 자원봉사단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전 군수는 설명했다.

공무원 투입으로 하루 7만장 정도의 추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영암군은 공무원이 참여해 생산한 마스크를 저렴하게 사 마스크 대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과 중국으로 보낼 계획이다.

영암군은 지난주 자매결연도시인 대구 동구에 마스크 5천장을 보냈다.

영암군 주민들에게도 마스크를 지원한다.

2016년 4월 대불산단에서 공장을 가동한 마스크 제조 업체는 하루에 30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는데 공장을 완전가동해도 주문량을 맞추기 어렵다고 한다.

직원 48명의 아르바이트생 10명을 더 투입해 밤샘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업체 김대엽(36) 차장은 "하루에 마스크 5만∼10만개 정도 주문이 들어오고 있다"면서 "포장 작업을 할 인력이 없어 어려움이 많은데 공무원들이 달려와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