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6개 교구 중 13곳 미사 중단 동참
명동성당 미사 중단…서울대교구로 확대

서울 명동성당을 포함한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미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25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이 교구는 일요일(주일) 미사를 포함한 교구 본당 미사를 중단하고, 본당 내 각종 모임도 갖지 않도록 했다.

서울대교구는 한국 천주교회 16개 교구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신자 수도 전체 586만여명 중 152만여명으로 가장 많다.

천주교 16개 교구 중 미사 중단조치에 나선 곳은 제주, 마산, 대전 등 3곳을 제외한 13개 교구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