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들에 고유번호까지 부여해 관리
신도 뿐 아니라 포교 대상자도 파악해야
신천지 위장단체 동선도 파악 필요
24일 경기도 성남시온교회에서 담당 공무원이 '신천지 집회 전면금지 및 시설 강제폐쇄 경기도 긴급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폐쇄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경기도 성남시온교회에서 담당 공무원이 '신천지 집회 전면금지 및 시설 강제폐쇄 경기도 긴급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폐쇄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 추가 확진자 상당수는 신천지 신도다. 정부는 25일 신천지 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받아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약 6년간 신천지 신도로 활동했던 A 씨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주는 명단을 그대로 믿어서는 안 된다"면서 "강제수사를 통해 '진짜 명단'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신천지 측에서 절대로 명단을 모두 제공하지 않을 거다. 신천지에는 신도라는 사실이 밝혀지면 사회적으로 파장이 일어날 수 있는 공인들이나, 목회자들, 고위 공무원들이 다수 있다. 신천지는 오히려 지식인층이 빠지기 쉬운 종교다. 제가 신도로 활동할 때 이런 분들은 굉장히 비밀스럽게 활동했다. 이런 분들 명단이 전부 공개되면 앞으로 신천지 포교활동에 굉장히 큰 지장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대구시 서구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 뒤늦게 신천지 신도로 밝혀졌다. 이 공무원은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같이 근무했던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A 씨는 "신천지에서 비밀로 운영하고 있는 시설이 꽤 많다"면서 "외부 행사용 위장 단체들은 신천지와의 상관성을 부인하며 여전히 운영 중이다. 또 방역당국은 신도 명단뿐만 아니라 포교 대상자 명단도 받아내야 한다. 포교 대상자도 신도들과 밀접 접촉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 사람들도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 씨는 신천지 신도들의 동선 파악 역시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A 씨는 "신천지 신도들은 포교활동을 위해 위장 단체를 만들어 봉사활동 등을 한다. 처음부터 신천지라고 밝히고 봉사활동을 하려고 하면 거절당하는 경우가 많다. 신천지라는 사실을 숨기고 봉사활동을 한 후 친분이 쌓이면 포교활동을 하는 방식이다. 이런 동선까지 신천지 측에서 모두 밝혔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A 씨는 코로나19 사태 후 신도 상당수가 연락두절 상태인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4일 "신천지 교인 242명을 추적하기 위해 대구지방경찰청 경찰 618명을 투입했다. 그 결과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신천지는 다단계 방식이다. 신도 10명을 관리하는 팀장이 있고 다시 팀장 여러 명을 관리하는 관리자가 있다. 피라미드 형태 조직인데 각 신도들은 가족끼리 식사를 하러 갈 때도 단체 채팅방에 보고한다. 신천지에서는 각 신도마다 고유번호를 부여한다. 고유번호가 있어야만 신천지에서 개발한 메신저 앱에 접속할 수 있다. 그렇게 철저하게 신도들을 관리하는 조직에서 연락이 두절된 사람이 그렇게 많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위에서 어떤 지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신천지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는 "신천지는 아픈 것이 '죄'라고 가르친다. 신도들이 아픈 것을 숨기고 예배에 나온다. 아주 좁은 공간에 붙어서 예배를 보기 때문에 서로 전염시켜 신도들이 감기 같은 것을 달고 산다. 전염병에 취약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신천지는 교리상 새 세계가 열리면 현재 육신을 벗고 새 육신으로 갈아입게 된다고 믿는다. 신도들이 현재 육신의 건강에 대해 무관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신천지는 1984년 3월 14일 총회장 이만희에 의해 시작된 신흥 종교다. 총회장 이만희는 성경 대부분이 비유와 상징으로 돼 있다며 자신을 직통계시자이자 보혜사(보살피며 은혜를 베푸는 자)라고 주장한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이단대책위원회는 신천지를 1995년 총회에서 이단으로 규정했다. 뿐만 아니라 통합, 고신, 합신, 대신 등 한국 기독교 주요 교단들도 신천지를 이단이라 판단했다. 기독교 방송인 CBS도 신천지를 반사회적, 유사 기독교(사이비 이단)로 규정했다.

국내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보고있지만 신천지는 2000년대 들어 영향력을 더욱 넓히는 상황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