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접촉 추정되는 추가 확진도 5명
코호트 요양병원 300명 가까운 환자·의료진·직원 검사 중
신천지 연관자도 기존 15명 외 16명 추가 통보받아 검사 중
부산 온천교회 1명 포함 6명 추가 확진…누계 44명

24일까지 3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부산에서 추가 확진 환자가 6명 더 발생했다.

부산시는 25일 밤새 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 환자 6명 중 온천교회 연관이 1명이며, 5명은 확진 환자 가족이거나 접촉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이날 기준 부산 확진 환자는 전날까지 확진 환자 38명 포함, 모두 44명으로 늘었다.

시가 내놓은 주요 예상 감염경로를 보면 온천교회 연관이 23명, 신천지 관련 4명, 2번 확진 환자 연관이 4명, 대구 연관이 6명, 기타가 7명이다.

전날과 비교해 확진 환자 수가 줄어들었지만, 의심 환자 수백명에 대한 확진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감염자가 늘어날 개연성이 높다.
부산 온천교회 1명 포함 6명 추가 확진…누계 44명

부산 12번 확진 환자(56세·여성·남구)가 일하는 것으로 확인돼 전날 새벽 '코호트 격리'(통째로 봉쇄)된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에서도 환자 193명과 의료진 ·직원 100여명에 대한 확진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시 보건당국은 역학 조사 결과 12번 환자가 요양병원 전 층을 다니며 근무해 입원 환자 대부분이 12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천지 연관자로 확진 검사가 필요한 16명 명단을 추가로 받아 검사하고 있다고 했다.

시는 전날까지 신천지 연관자 15명 중 14명을 검사해 2명은 양성, 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7명은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1명은 연락이 닿지 않아 소재 파악 중이다.

부산에 있는 음압격리 병실(병실 내 압력을 낮춰 공기가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한 병실)에서 치료를 받는 확진 환자 중 몇몇 환자가 폐렴 증상을 보이나 대부분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부산 온천교회 1명 포함 6명 추가 확진…누계 44명

시는 확진 환자가 빠르게 늘어날 것에 대비, 민간 의료기관 음압격리 병실도 확진 환자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부산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단계적으로 의료원 병상 540개 대부분을 비울 예정이다.

시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어 다음 달 22일 개최 예정이었던 부산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일정 조정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