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새 60명 더…국내 총 893명
추가 확진 눈에 띄게 줄어

총 확진자 중 대구·경북 약 80%
당정청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지역출입 차단은 아냐"
검사 인원은 1600여명 늘어 1만3273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 지역에 '방역망 바리케이드'가 쳐진다.

당정청이 25일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최대 발생 지역인 대구·경북에 통상적인 차단을 넘어 최대 봉쇄조치에 들어가기로 했다. 여기서 봉쇄정책은 방역망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말한다.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게 아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추가 확진환자는 총 893명이다. 하루 새 60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는 전날(24일) 같은 시간의 추가자 161명에 비하면 약 3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든 수준이다. 추가 사망자도 없었다.

다만 추가자 60명 가운데 49명이 또 대구·경북 지역 거주자(대구 16명·경북 33명)로 조사됐다. 나머지 확진자는 경기 5명, 부산 3명, 서울 2명, 경남 1명 등이다.

대구·경북지역 환자만 지금까지 총 확진자 893명 가운데 685명(약 80%)에 이른다.

당정청은 이에 따라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종합대책 마련에 발벗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전 중 코로나19 확산과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대구 경북에 대한 통상적인 차단 조치를 넘어 봉쇄조치에 더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 잇단 대책을 내놨다.

당정청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 관련 방역상황, 마스크 수급 안정 대책, 경제 대책 등을 논의했다. 먼저 확산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국무회의에서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곧바로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코로나19 추가 확진환자 수는 24일 대비 크게 줄었지만 검사 대상자는 1642명 더 늘었다. 중대본은 "현재 코로나19 의심환자 1만327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인데 이는 전일 대비 1642명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경북' 코로나19 방역망 바리케이드 쳐진다 [종합2보]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