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 포천시에는 (주)글로제닉(10만개)과 ㈜셀온테라피(4만개) 등이 마스크 14만개를 기부했다고 25일 발표했다.

글로제닉은 포천 신북면의 지역업체이며 셀온테라피는 포천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한 인연으로 기부했다.

㈜글로제닉의 박규현 대표는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에 따른 사재기 및 품귀 현상으로 갈수록 마스크 구입이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관내 마스크 제조업체로서 기부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부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포천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한 조광진 ㈜셀온테라피 부사장은 “포천시 취약계층에 계신 어르신들과 아이들에게 코로나19 감염증으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마스크 기부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박윤국 포천시장은 “포천지역 군부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향후 2주간이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본다”며 “따뜻한 마음을 담은 마스크를 시민들에게 잘 전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