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관내 3번째 확진자…10개월 딸은 음성

경기 안양시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범계동 거주 A(33)씨의 아내 B(35)씨도 감염 여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과천 신천지 예배 참석한 안양 두 번째 확진자의 아내도 '양성'

A씨의 10개월 된 딸은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다.

B씨는 안성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에 들어갔으며, 딸은 다른 가족이 자택에서 격리된 채 돌보게 된다고 시는 밝혔다.

시 보건당국은 B씨의 동선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B씨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으로 안양 관내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A씨는 지난 16일 12시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24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양성으로 확진됐다.

과천 신천지교회에는 A씨가 예배에 참석한 같은 날 서초구 거주 확진자 C(59. 남성) 씨가 다녀간 것으로 조사됐다.

안양시에서는 서울에서 법인택시 운전을 하다가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를 승객으로 이송했던 호계동 거주 64세 남성이 지난 22일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