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예식장서 축가 부르고 닷새간 열차·버스 이용
구미서 5번째 코로나19 확진…신천지 교인 20대 여성

경북 구미에서 25일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돼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5번째 확진자 A(24·여)씨는 지난 15일 하루 내내 신천지 대구교회에 머물고 이후에는 5일간 열차와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교인 A씨는 지난 17일 발열 증상을 보여 개인의원 1차례, 약국 3차례, 순천향구미병원 2차례, 보건소를 1차례씩 방문했다가 25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6일 문경 가야예식장 결혼식장에 참석해 축가를 부르고 교인 4명과 함께 승용차로 대구에 간 뒤 열차를 타고 구미에 도착했다.

이후 17일부터 20일까지 구미지역 내 병·의원과 약국 등을 방문하면서 4차례에 걸쳐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1∼24일에는 집에 있었다고 밝혀 보건당국은 A씨의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구미시는 A씨의 15∼25일 사이 동선을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