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는 중구 거주 28세 남성, 첫번째 확진자와 신천지 울산교회서 예배
네번째는 62세 동구 주부, 확진자 딸과 경북 경산에서 나흘간 함께 생활
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총 4명 중 3명이 '신천지'(종합)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에 2명이나 발생했다.

울산시는 25일 중구에 사는 28세 남성, 동구에 거주하는 62세 주부가 각각 코로나19 검사에서 3·4번째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3번 확진자는 울산 첫 번째 확진자인 363번 대구 거주 27세 여성과 함께 지난 16일 신천지 울산교회에서 함께 예배를 본 사람으로 알려졌다.

당시 첫 번째 확진자 바로 앞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 확진자가 예배 본 시간대 함께 있었던 신천지 울산교인은 233명으로, 울산시는 명단을 확보해 건강 상태를 체크해왔다.

3번 확진자가 다니는 회사는 북구 진장동에 있는 종업원 9명이 일하는 회사로, 이들 종업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4번 확진자 주부는 경북 경산에 있는 딸이 확진자로, 딸은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딸과 함께 17일부터 20일까지 경산 딸 집에 가서 함께 있다가 20일 다시 울산 집으로 온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무직인 남편과 살고 있는데 남편은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확진자가 신천지 교회와 관련 여부는 확인한 결과, 일단 관련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총 4명 중 3명이 '신천지'(종합)

울산시는 3·4번 확진자 가족에 대해 모두 자가격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증상 발현 전날부터 지금까지 이들 확진자의 구체적인 이동 경로에 대해서도 정밀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울산에서는 21일 27세 대구 거주 27세 초등학교 교사, 24일 50세 중구 다운동에 사는 주부 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번부터 3번 확진자 모두 신천지 교인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