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충북 음성에 이어 충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음성군에 거주하는 A(51)씨와 충주시에 사는 B(35·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각각 받았다.

음성군 감곡면에 거주하는 A씨는 경기 이천의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자가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B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로써 충북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증평군 소재 육군 모 부대 장교인 C(31·대위)씨, 청주에 거주하는 30대 부부에 이어 총 5명이다.

충북도와 음성군, 충주시는 대책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오전 중 공식 브리핑이 열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